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합 "정의연 소식지에 개인계좌 모금분 없어…횡령판단"

송고시간2020-07-09 16:52

댓글

"추산 후원금만 최소 82억원, 공사비 부풀리기 의혹도"

위안부할머니TF 발언하는 곽상도
위안부할머니TF 발언하는 곽상도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곽상도 TF위원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7.9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은 9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의 전신)가 지금까지 국고보조금 13억4천만원을 포함해 82억원 이상의 후원금을 받았다고 밝혔다.

곽상도 의원은 이날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 회의에서 정대협 소식지와 언론 보도, 정부 자료 등을 통해 자체 추산한 후원금 규모를 이같이 공개하며 "입수하지 못한 자료를 합하면 후원금 규모가 배 이상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특히 "개인계좌 모금분은 소식지 등에 적혀 있지 않아 법적으로 횡령 의도가 드러난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정의연 전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그는 정대협이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공사비를 놓고 공모전 때 발표한 액수와 국고보조금 신청 때 발표한 액수가 2억2천만원 정도 차이가 난다며 부풀리기 의혹도 제기했다.

또 2012년 여성가족부에서 박물관 건립을 위한 국고보조금 지원이 결정되고서 한 달 뒤 윤 의원이 수원의 아파트를 2억2천600만원에 현찰로 매입했다며 자금 출처에 대한 수사를 요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 의원 본인은 아직 소환조사도 안 되고 있고, 사망 사건도 제대로 수사가 안 돼 많은 국민이 의혹을 갖고 있다"며 "검찰은 국정조사가 반드시 뒤따른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그동안 수집한 자료를 정리해 검찰에 제공할 방침이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