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남구청 인사·조직개편 둘러싸고 내홍

송고시간2020-07-09 18:00

댓글

부당인사 항의 현수막, 댓글 달기 캠페인

남구 "시각차 존재, 원칙 따라"

인사에 항의하는 노조 현수막
인사에 항의하는 노조 현수막

[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 남구가 인사와 조직 개편을 둘러싸고 논란에 휩싸였다.

9일 공무원노동조합 부산지부에 따르면 이달 초 이뤄진 남구 인사발령을 두고 부당함을 지적하는 내부 직원들의 글이 노조 홈페이지에 잇따르고 있다.

'부당인사에 항의하는 릴레이 댓글 달기 캠페인'도 시작돼 60여 명의 직원이 댓글을 쓰기도 했다.

남구지부 노조도 '인사 갑질 즉각 중단하고 책임자를 문책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구청사에 걸고 항의하고 있다.

노조는 발탁인사가 이뤄진 뒤 이유가 공개되지 않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영민 노조위원장은 "승진자가 1명일 때 보통 인사 명부 1∼3번에서 승진자를 고르는 것이 그동안의 인사 시스템이고 서로의 신뢰였는데 이번에 5번을 발탁했었고, 3명을 뽑는 인사에는 12번을 승진시키면서 이유를 물어도 아무도 대답하지 않는다"면서 "많은 직원이 이를 제대로 수용하지 못하니 근로 의욕이 엄청나게 떨어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 직원은 5년 5개월간 무보직 상태로 남아있어 해당 직원이 인권위에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노조는 조직개편과 인력수급도 허술하게 이뤄졌다는 지적을 했다.

정 위원장은 "조직개편을 하면서 부서는 늘렸는데 인력수급계획이 없었는지 팀장 1명에 직원 1명인 부서가 많고, 사업부서에는 인력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업무 포화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이례적으로 6급과 7급 인사가 시차를 달리해 나면서 휴직자들이 공백 기간 컴퓨터도 없이 자리를 떠돌아다녀야 했다"고 덧붙였다.

남구는 이번에 기존 3개 국 체제에서 1실 4개 국으로 사실상 2개 국(일자리 환경국, 복지교육국)을 더 늘렸다.

이에 대해 남구는 시각차는 존재하지만, 부당인사로 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구 한 관계자는 "인사위원회를 거쳐서 인사를 했고 당연히 승진 배수에 들어가는 분들을 대상으로 했다"면서 "직위 부여 관계는 직무나 인적 여건, 보직 관리 원칙에 따라 한 것이며 인사 이유와 관련된 부분은 이전에도 공개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조직개편과 관련해서는 "행정수요가 늘어난 부분에 대해 국을 편성한 것이고, 국이 늘면서 증원이 돼야 하는 부분은 11월 공무원 신규임용을 통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