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시아 코로나19 일일 신규확진, 2주째 6천명대 유지

송고시간2020-07-09 18:25

댓글

"누적 확진자는 70만7천여명으로 세계 4위 규모"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2주째 6천명대를 유지했다.

누적 확진자는 70만명을 넘어 세계 4위 수준이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9일(현지시간) "지난 하루 동안 수도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 85개 지역에서 6천509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70만7천30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5월 초순 한때 1만1천명을 넘어 정점을 찍었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후 점진적 하락세로 돌아서 지난달 26일 6천명대(6천800명)로 내려왔다. 그러나 아직 추가 감소세로 이어지지는 않고 있다.

이날 수도 모스크바에서는 56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22만7천363명으로 집계됐다.

전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동안 176명이 늘어 모두 1만843명으로 증가했다.

동시에 완치자도 꾸준히 늘고 있다.

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하루 동안 8천805명이 퇴원하면서 지금까지 모두 48만1천316명이 완치됐다. 완치율은 68%를 넘었다.

실시간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러시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전 현재 미국(315만9천414명), 브라질(171만6천196명), 인도(76만9천257명)에 이어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다.

하지만 러시아의 공식 통계에 대해선 지속해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현지 여론조사 전문기관 '레바다-첸트르'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치료에 참여하고 있는 의사들을 포함한 약 500명의 의사를 대상으로 한 최근 여론조사에서 58%가 정부가 발표하는 공식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 등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반면 러시아 당국은 통계 수치의 조작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러시아 코로나19 치료 병원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러시아 코로나19 치료 병원 모습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