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보] 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일축…"우리에겐 무익"

송고시간2020-07-10 06:26

댓글

"비핵화 않겠다는 게 아냐, 중대조치 함께 있어야"

"김정은, 트럼프에 좋은 성과 기원하며 인사 전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10일 연내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그러면서도 비핵화 의사가 있음을 피력하고 이에 상응하는 중대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담화에서 "어디까지나 내 개인의 생각이기는 하지만 모르긴 몰라도 조미(북미)수뇌회담과 같은 일이 올해에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단과 결심에 따라 어떤 일이 돌연 일어날지 그 누구도 모르는 일"이라고 전제하면도, 북미정상회담이 "미국 측에나 필요한 것이지 우리에게는 전혀 비실리적이며 무익하다"고 못 박았다.

그 이유로는 "우리의 시간이나 떼우게 될 뿐이고 그나마 유지되여오던 수뇌들 사이의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수 있는 위험이 있기 때문"이라며 "쓰레기 같은 볼턴(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예언한 것이기 때문에 절대로 그렇게 해줄 필요가 없기 때문"이라고도 했다.

다만 김 제1부부장은 북한에 비핵화 의지가 없는 것은 아니라고도 명시했다.

그는 "우리는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지금 하지 못한다는 것을 분명히 한다"며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자면 우리의 행동과 병행하여 타방(상대방)의 많은 변화, 즉 불가역적인 중대조치들이 동시에 취해져야만 가능하다는 것을 상기시킨다"고 강조했다.

또 "타방의 많은 변화라고 할 때 제재 해제를 염두한 것이 아님은 분명히 찍고 넘어가자고 한다"고 덧붙였다.

북미 정상 간 친분에 대한 언급도 거듭 되풀이했다.

김 제1부부장은 "트럼프 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우리 위원장 동지의 개인적 감정은 의심할 바 없이 굳건하고 훌륭하지만 우리 정부는 현 미국 대통령과의 관계 여하에 따라 대미 전술과 우리의 핵 계획을 조정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원장 동지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에서 반드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는 자신의 인사를 전하라고 하시였다"고 덧붙였다.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