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산시, 잇단 화학 사고 대산공단 정밀 안전진단 건의

송고시간2020-07-10 08:51

댓글

"국가공단으로 지정 관리해 달라"…노동부 "전문기관에 맡겨 개선과제 발굴"

노동부 주관 대산공단 주요 기업 CEO 간담회
노동부 주관 대산공단 주요 기업 CEO 간담회

(서산=연합뉴스) 9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주관 '대산공단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 화학사고 예방 간담회'에서 이재갑 장관(왼쪽 네 번째)과 맹정호 서산시장(왼쪽 세 번째), 권혁웅 한화토탈 사장(왼쪽 두 번째)을 비롯한 대산 6사 대표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0.7.10

(서산=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 서산시가 반복되는 대산공단 화학 사고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정부에 건의했다.

10일 서산시에 따르면 맹정호 시장은 전날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고용노동부 주관 '대산공단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 화학사고 예방 간담회'에서 "대산공단에 대해 정밀 안전진단을 하고, 일반산업단지인 대산공단을 국가산업단지로 지정해 달라"고 요청했다.

간담회에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과 맹정호 서산시장, 권혁웅 한화토탈 사장을 비롯한 대산 6사(한화토탈·현대오일뱅크·롯데케미칼·LG화학·KCC·코오롱인더스트리) 대표 등이 참석했다.

맹 시장은 "대산공단의 잇따른 화학 사고로 지역사회에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며 "정부는 대산공단에 대해 총체적인 정밀 안전진단을 한 뒤 실효성 있는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어 "대산공단이 기업 개별 입지의 일반산단이다 보니 체계적인 관리가 어렵다"며 "대산공단과 함께 3대 석유화학산업단지인 울산공단과 여수공단처럼 국가공단으로 승격해 국가가 책임지고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용노동부는 "전문기관에 맡겨 공단 전체에 대한 대규모 종합 안전진단을 한 뒤 문제점을 분석하고, 개선과제를 발굴해 자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재갑 장관은 "안전진단을 통해 발굴된 개선 과제가 완료될 때까지 서산시, 대산 6사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산공단에는 대산 6사를 비롯해 60여개 기업이 입주해 있으며, 종사자는 1만여명에 이른다.

최근 5년 사이 이 공단에서 발생한 화학 사고가 30여건에 이른다.

sw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