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3회 백호임제문학상 작품 공모전…9월 11일까지 접수

송고시간2020-07-10 09:11

댓글
백호 임제문학상 공모전
백호 임제문학상 공모전

[나주시 제공]

(나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전남 나주시는 제3회 백호임제문학상 작품 공모전을 한다고 10일 밝혔다.

백호임제문학상은 조선 중기 명문장가로 꼽히는 백호 임제 선생의 작품세계와 시대정신을 기리고 문학 창작활동과 문학 발전에 기여한 문인을 발굴하기 위해 열리고 있다.

시, 소설 부문을 격년제로 공모하며 올해는 시(詩) 작품이 대상이다.

본상(상금 2천만원)과 나주문학상(상금 500만원) 2개 부문으로 나뉜다.

본상은 최근 2년간(2018.9월 ~ 2020.9.10) 출판된 시 작품집에 한하며 다른 문학상 수상 이력이 있는 작품은 심사에서 제외된다.

나주문학상은 지역 연고가 있는 문학인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작품 분야는 제한이 없다.

공고일 기준 2년 이상 거주했거나 10년 이상 거주 경력, 나주 출생 등 1개 이상 조건을 충족해야 출품이 가능하다.

오는 9월 11일까지 백호문학관을 방문하거나 우편(전남 나주시 다시면 회진길8)으로 접수하면 된다.

11월 초에 수상자 발표와 시상을 할 예정이다.

지난해 공모전(소설 부문)에서는 본상에 정진영 작가의 '침묵주의보'가, 나주문학상은 오성인 작가의 '푸른 눈의 목격자'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백호문학관 전경
백호문학관 전경

[나주시 제공]

백호(白湖) 임제(林悌.1549~1587)는 조선 중기 명(名) 문장가로 이름을 떨친 시인 겸 문신으로 황진이 무덤을 지나며 읊은 '청초 우거진 골에….'로 시작된 시조 등으로 유명하다.

나주시 관계자는 "격변의 역사 가운데 날카로운 시선으로 당시 시대상을 글로 풀어낸 임제 선생의 시대정신을 잇는 현대 문학인들의 좋은 작품을 만나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참조 및 문의, 백호문학관 누리집(baekhomoonhak.go.kr), ☎(061-335-5008).

nicep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