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총리 "박시장, 서울시민 위해 헌신…명복 빈다"

송고시간2020-07-10 09:11

댓글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7.10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10여년간 서울시민을 위해 헌신한 박 시장이 유명을 달리한 채 발견됐다"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전날 박 시장과의 오찬이 예정돼 있었으나 오찬을 앞두고 '몸이 아프다'는 박 시장의 전화를 받고 이를 취소했다.

한편 정 총리는 최근 외국에서의 코로나19 확진자 유입이 증가하는 상황과 관련해 "해외 유입 리스크가 커진 국가에 대해서는 PCR(유전자 증폭)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화 등 추가적인 방역강화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번 주말부터는 교회에서 핵심방역수칙이 의무화된다"며 "자발적으로 방역에 협조해 주시는 대다수 교단과 성도 여러분께 부담을 더해드리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이어 "국민안전이라는 대의를 위한 것인 만큼 자발적 참여와 협조를 계속 부탁드린다"며 "철저하게 방역수칙이 지켜지는 곳은 제한을 해제한다는 점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