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양제도 소량 포장 판매한다…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범사업

송고시간2020-07-10 09:53

댓글

규제샌드박스 2년간 시범운영…7개 업체 152개 매장 참여

비타민
비타민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다양한 영양제를 소분해 판매하는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매장이 운영을 시작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1호점인 풀무원건강생활 올가홀푸드 방이점이 건강기능식품 추천·판매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시범사업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규제특례심의위원회에서 규제특례 대상으로 선정됐다.

풀무원건강생활, 아모레퍼시픽, 한국암웨이, 코스맥스엔비티, 한국허벌라이프, 빅썸, 모노랩스 등 7개 업체 152개 매장에서 2년간 규제샌드박스로 시범 운영된다.

현행 건강기능식품법상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소는 건강기능식품을 소분해 파는 것이 불가능했지만,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매장에서는 소분·판매가 허용된다.

단 건강기능식품의 효과·품질은 종전과 동일하게 유지하고, 소분 판매는 개봉 시 품질변화가 거의 없는 6개 제형(정제·캡슐·환·편상·바· 젤리)으로 제한된다.

매장에는 건강기능식품을 위생적으로 소분·포장할 수 있는 장치를 갖춰야 하며, 건강·영양 상담을 통한 제품 추천은 매장 내 약사, 영양사 등 전문가만 할 수 있다.

소비자는 자신의 생활습관, 건강 상태, 유전자 정보 등을 바탕으로 여러 제품을 조합한 맞춤형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예컨대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가 걱정인 경우 혈압감소에 도움을 주는 '코엔자임Q10' 제품과 혈중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귀리식이섬유' 제품을 한 알씩 한 봉지에 낱개 포장해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이의경 식약처장은 이날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1호점 개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표] 규제샌드박스 실증 특례 선정 업체

신청기업(7개) 건강기능식품 판매업 영업장(152개) 소분 대상 제품 제조사
풀무원건강생활 5개 풀무원건강생활
아모레퍼시픽 6개 에스트라
한국암웨이 5개 미국암웨이(수입)
한국암웨이(국내OEM)
허벌라이프 5개 코스맥스바이오,
허벌라이프(수입)
빅썸 100개
* (제휴약국) 1차년도:30개, 2차년도:70개
네추럴웨이
코스맥스엔비티 5개 코스맥스엔비티
모노랩스 26개
* 판매업 영업장 6개, 제휴약국 20개
콜마비앤에이치

ae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