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구조조정에 코로나19까지…엎친 데 덮친 창원 제조업 '흔들'

송고시간2020-07-12 09:15

댓글

희망퇴직·회사매각·인소싱으로 일자리 감소 진행형

코로나19로 휴업 중인 회사도 늘어

창원국가산업단지 전경
창원국가산업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한지은 기자 = 국가산업단지와 자유무역지역이 있는 경남 창원시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제조업 도시다.

조선·기계·자동차 부품·전자 분야 완제품을 생산하는 대기업을 중심으로 부품·기기를 공급하는 중견·중소기업이 집중해 있다.

그러나 몇몇 대기업 계열 방위산업체를 제외한 상당수 기업이 올들어 수주 부진 등의 이유로 인력감축, 회사매각 등 구조조정에 나서 고용불안 위기가 커진다.

국내 대표 에너지 기업인 창원 두산중공업은 원자력·석탄화력 수주 부진으로 올해 들어 자산매각과 함께 인력 구조조정에 돌입했다.

올해 1·2차 명예퇴직으로 890명이 회사를 떠났다.

명예퇴직과 별도로 이 회사 직원 250여명은 지난 5월 말부터 휴업에 들어갔다.

두산중공업 크레인
두산중공업 크레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두산중공업 위기는 창원시에 있는 다른 두산그룹 계열사에도 불똥이 튀었다.

3조원 규모 자구안을 마련 중인 두산그룹이 두산모트롤 매각을 결정해 곧 입찰을 진행한다.

두산모트롤은 건설중장비·방위산업용 유압기기 제작사다.

이 회사 직원들은 회사가 중국 등 외국기업에 팔리면 핵심기술은 빼앗기면서 직원들은 일자리를 잃는 제2의 '쌍용차 사태'가 되풀이할 우려를 제기한다.

중견 조선업체인 STX조선해양은 또 구조조정에 들어갔다.

이 회사는 오는 13일까지 희망퇴직을 받는다.

STX조선은 올해 수주를 1척도 하지 못했다.

STX조선 수주잔량은 현재 7척에 불과하다.

올 하반기 추가수주가 없으면 내년 1분기에 일감이 바닥난다.

STX조선해양 전경
STX조선해양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회사는 경영난으로 채권단 공동관리에 들어간 2013년부터 여러 차례 구조조정을 했다.

2013년 12월 기준 이 회사 직원은 3천400명이었다.

그러나 이후 희망퇴직 등 인위적인 구조조정이 여러 차례 이어지면서 현재 인원은 생산직 515명, 사무기술직 510명 등 1천여명대로 줄었다.

생산직은 2018년 6월부터 6개월 일하고 6개월은 월급을 받지 않고 대기하는 무급 순환휴직을 3년째 하면서 극심한 생활고를 호소한다.

이번 희망퇴직으로 STX조선 직원 수는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한국지엠 창원공장, S&T중공업은 수요감소 등을 이유로 일감이 줄자 사내하청업체 비정규직에 맡겼던 작업을 직영인력으로 대체하는 과정(내부조달·insourcing)을 밟고 있다.

이 과정에서 비정규직 일자리가 흔들리는 상황이다.

경기가 좋아져 소비가 살아나지 않는 한, 인소싱은 창원지역 다른 기업체로 확산할 가능성이 크다.

자동차 생산라인
자동차 생산라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종식 기미가 보이지 않는 코로나19는 가뜩이나 어려운 지역 산업계에 더 부담을 준다.

코로나19로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판매가 급감하고 부품 수급에 차질이 생겼다.

창원지역 자동차 부품 관련 기업 역시, 직접적인 타격을 받았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관계자는 "경남 금속노조 산하 50여개 사업장 중 자동차 부품 업체를 중심으로 절반가량이 정도 차이는 있지만, 물량 부족으로 휴업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심상완 창원대 사회학과 교수는 "고용 제조업 근간이 무너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지자체에서 기업이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며 "기업이 필요할 때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는 금융지원 제도는 물론 인력과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교육 사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휴업에 몰린 위기 상황이기는 하지만, 이 시기가 노동자의 숙련도를 높이는 교육 훈련을 할 수 있는 기회기도 하다"고 말했다.

sea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