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靑, 충격속 무거운 침묵…한국판뉴딜 발표 연기 검토

송고시간2020-07-10 11:39

댓글

참모들 언급 삼가…대통령 조화로 고인 애도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10월 4일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2019년 10월 4일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 개회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보로 인한 충격 속에 침묵을 지키며 상황을 신중히 지켜봤다.

문재인 대통령과 참모들은 오전 회의 등을 통해 박 시장 관련 소식을 공유한 것으로 보이지만, 이번 일과 관련한 공식 입장은 내놓지 않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들 역시 문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에 대해 언급을 삼가는 등 매우 조심스러운 모습을 이어갔다.

한 관계자는 청와대의 입장이 아닌 개인적인 생각임을 전제로 "안타까운 일"이라고 짧게 말했다.

다른 관계자 역시 "지금으로서는 이 사안에 대해 할 수 있는 말이 없다"고만 언급했다.

대신 청와대는 이날 박 시장의 빈소에 문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보내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이 빈소를 찾아 조문하는 것으로 고인의 죽음을 애도하기로 했다.

한편 일부에서는 13일로 예정된 문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도 연기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13일에는 박 시장의 발인이 예정돼 있어 문 대통령이 주요 국정과제를 국민들에게 설명하는 것이 시기상 적절치 않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청와대 측에서는 해당 일정을 조정할지는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사안으로, 더 논의해봐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