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부 울산지방합동청사 2024년 건립…6개 기관 입주 추진

송고시간2020-07-12 07:10

댓글

울산세관·지방노동위·고용노동지청·중소벤처기업청 등

울산광역시 청사 전경
울산광역시 청사 전경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2024년까지 정부 울산지방합동청사를 건립하기로 하고 국가기관 6곳을 한데 모은다.

울산시민들은 정부합동청사가 운영되면 빠르고 편리한 행정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정부 울산지방합동청사 건립 계획안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남구 야음동 현재 울산세관 부지에 청사를 건립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지 1만9천89㎡, 건물 1만7천290㎡에 지하 1층, 지상 5층 이상 규모를 검토하고 있다.

청사 입주 대상 국가기관은 울산세관(울산 남구 대암로)을 비롯해 울산지방 노동위원회(울산 북구 산업로),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울산 남구 문수로), 부산지방병무청 울산복무 관리센터(울산 남구 봉월로),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울산 북구 산업로), 이북5도 울산사무소(울산시청 내) 등 모두 6개 기관이다.

대부분 노후하거나 임차한 청사로 알려졌다.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사업으로 전액 국비가 투입된다.

총사업비 448억8천만원으로 예상한다.

시는 2021년 청사 기본설계비 명목으로 10억원을 반영할 수 있도록 국비를 확보하기로 했다.

2022년 실시설계, 공사발주와 계약, 2023년 착공, 2024년 연말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울산광역시 남구 도심
울산광역시 남구 도심

[울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정부 울산지방합동청사 건립 계획은 울산에 산재한 국가기관 청사를 한곳에 통합·운영하자는 취지다.

시민은 신속하고 편리한 종합 행정 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정부의 관리 비용 역시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이미 2003년 춘천을 시작으로 2006년 제주, 2008년 광주, 2012년 대구, 2013년 경남, 고양, 2019년 인천에서는 이런 청사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경북과 충남이 청사를 준공하고, 부산은 현재 설계 중이다.

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