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또 트럼프 뒤집기…"주독미군 감축 재검토하겠다"

송고시간2020-07-10 19:20

댓글
유세에서 주먹 불끈 쥔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유세에서 주먹 불끈 쥔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윌밍턴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델라웨어 주 윌밍턴에서 열린 유세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다가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고 있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대통령으로 당선되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독 미군 감축 결정을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로이터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외교정책 담당 수석 보좌관인 앤서니 블링컨은 전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주독 미군 감축을 포함해 트럼프 대통령이 내렸던 모든 결정을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블링컨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과 협의하지 않고 주독 미군 감축을 결정했다고 지적하고, "(주독 미군을 감축하면) 미국도 심각한 문제에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주독 미군을 3만4천500명에서 2만5천명으로 9천500명 줄이는 감축안을 지난달 승인했다.

이로 인해 민주당뿐만 아니라 여당인 공화당 내부에서도 독일과의 관계 악화로 중국 및 러시아의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6일 트럼프 행정부가 세계보건기구(WHO) 탈퇴를 공식화하자 즉각 "대통령으로서 첫날, 나는 WHO에 재가입하고 세계 무대에서 우리의 지도력을 회복할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