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시장 고소사건 무관한 직원 사진 유포돼…강력 대응"

송고시간2020-07-10 19:25

댓글
시장실 앞에 놓인 고 박원순 시장 배너
시장실 앞에 놓인 고 박원순 시장 배너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0일 오후 서울시청 시장실 앞에 고 박원순 시장의 배너가 놓여있다. 2020.7.10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10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전직 비서가 고소한 사건과 관련해 이 사건과 전혀 무관한 직원의 사진이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다며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는 "오늘 인권담당관에 고 박원순 시장 고소 건과 관련한 가짜뉴스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며 "고소 건과 전혀 무관한 직원의 사진이 해당 비서로 지칭돼 포털에 유포되고 있다는 내용"이라고 전했다.

시는 "해당 사진은 과거 서울시의 행사 사진으로,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채 인터넷상에서 빠르게 전파되고 있다"며 "해당 사진에 등장하는 직원은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한 사실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관계 확인을 거치지 않은 가짜뉴스로 인해 해당 사안과 관계없는 직원이 무고한 피해자가 되어 극심한 정신적인 피해를 보고 있다"며 "해당 사진을 온라인이나 카카오톡 등의 메신저로 퍼뜨리거나 관련 내용을 재확산할 경우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직원은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사이버수사대에 고소장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고 박원순 시장 분향소에 놓일 국화꽃
고 박원순 시장 분향소에 놓일 국화꽃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0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관계자들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에 놓일 국화꽃과 백합을 옮기고 있다. 2020.7.10 yatoya@yna.co.kr

박 시장은 지난 9일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공관을 나선 뒤 10일 새벽 북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은 최근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일부 네티즌은 고소인을 색출하자고 나서는 등 2차 가해가 벌어지는 조짐이다.

경찰은 박 시장을 고소한 사람을 지목해 신상을 공개하거나 유언비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 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