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건, 日외무·방위상과 연쇄 회담…북한 정세 등 논의

송고시간2020-07-10 21:56

댓글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10일 도쿄에서 회담에 앞서 기념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10일 도쿄에서 회담에 앞서 기념사진 촬영에 응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10일 일본 외무·방위 각료와 연쇄 회담하고 북핵 문제 등 한반도 정세를 논의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비건 부장관은 이날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방위상,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각각 회담했다.

고노 방위상은 회담에서 자신이 북한의 미사일에 관해 "단거리라도 명확하게 결의 위반"이라는 견해를 표명했다고 회담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설명했다.

그는 비건 부장관도 자신과 같은 인식이라는 점을 회담에서 확인한 것으로 봐도 된다고 덧붙였다.

모테기 외무상은 비건 부장관의 회담에서 미국과 일본이 협력해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유지하고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뜻을 표명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비건 부장관은 "동맹은 미일 관계의 기초이며 이를 지키기 위해 모든 힘을 다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그는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국가안전보장국장과도 만나 북한 정세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