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원순 빈소 이틀째 추모행렬…염수정 추기경·최장집 교수 조문

송고시간2020-07-11 11:24

댓글

아들 박주신씨 이날 오후 인천공항 통해 귀국

고 박원순 시장 조문 온 염수정 추기경
고 박원순 시장 조문 온 염수정 추기경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염수정 추기경이 11일 오전 고 박원순 시장의 빈소인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 후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0.7.11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는 11일에도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조문객들은 이른 아침부터 빈소를 찾았고 갑작스럽게 떠난 박 시장을 떠올리며 착잡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평소 박 시장과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는 이날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너무 놀랐다"며 "앞으로 할 일도 많은데, 꼭 이러시지 않아도 되는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는 "죽음으로써 모든 것을 답했다고 본다"며 "그래서 조문했다"고 덧붙였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도 이날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염 추기경은 "박 시장님이 갑자기 세상을 떠나 참 안타깝다"며 "유족에게 위로하고 고인을 위해 기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 시장님으로 서울시를 돌보니까 서울시가 잘되도록 서로 기도하고 또 같이 도왔다"며 박 시장과의 인연을 추억했다.

박 시장은 시장 재직 동안 천주교 서울대교구를 찾아 여러 번 염 추기경을 예방했다.

이 외에도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도 이날 빈소를 찾았다.

빈소가 차려졌던 첫날인 전날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가 조문한 데 이어 다른 나라의 주한 외교 사절들도 이날 오전부터 빈소를 찾았다.

현재 빈소에는 박 시장의 복심으로 알려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상주 역할을 하면서 유족과 함께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1일 서울 중구 태평로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가 설치되고 있다. 일반 시민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분향소에서 조문할 수 있다. 2020.7.11 hihong@yna.co.kr

해외 체류 중인 박 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도 빈소를 지키기 위해 귀국 중이며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와 유족은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5일장'을 치르기로 했지만 구체적인 장례절차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장례식장은 박 시장의 지인이나 가족들의 조문만 허용하고 있으며 취재진이나 일반 시민의 조문은 금지된 상태다.

대신 서울시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서울시청 앞 분향소를 열어 일반 시민들도 조문할 수 있게 했다.

laecor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