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주택자 종부세율 최고 0.3%p↑…공시가·공정시장비율도 인상(종합2보)

송고시간2020-07-12 18:41

댓글

정부, 내년 공시가 시가의 75~85%·공정시장가액비율 95%로 예고

2018년 기준 12만7천명…집값 상승으로 과세 인원·부담 대폭 늘듯

서울 마포와 여의도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서울 마포와 여의도 일대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정수연 기자 = 내년부터 1주택 보유자의 종합부동산세율도 최대 0.3%포인트 오른다.

1가구 1주택자의 장기보유특별공제에는 거주기간 요건이 추가돼 실제 거주하지 않고 보유만 한 집을 팔 때 양도소득세 공제율이 반으로 줄어든다.

12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종부세·소득세법 개정안이 추진된다. 국회 상황에 비춰볼 때 이들 개정안이 7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돼 내년부터 시행될 가능성이 크다.

기재부 관계자는 "7·10 대책에서 발표된 종부세나 양도세 관련 내용은 작년 12·16 대책과 올해 6·17 대책에다 다주택자·단기 매매자에 대한 세금 중과를 추가한 것"이라면서 "1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강화 등 12·16 대책에 담긴 내용은 그대로 추진한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주택 보유 부담을 전반적으로 늘리고(종부세) 거주요건을 강화한(양도세) 12·16 대책은 지난 20대 국회에 상정됐으나 통과되지 못했다. 법인 보유 주택 종부세율 인상 등 내용을 담은 6·17 대책은 아직 입법 시도가 되지 않았다.

결국 이번에 여당이 추진하는 종부세·양도세법 개정안은 12·16 대책과 6·17 대책에 7·10 대책을 합친 것으로 7·10 대책에 별도의 내용이 없었다면 12·16 대책과 6·17 대책에 담긴 내용은 그대로 입법이 추진되는 것이다.

12·16대책의 종합부동산세 세율 조정안
12·16대책의 종합부동산세 세율 조정안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2·16 대책에 있었지만 7·10 대책에 언급되지 않은 대표적인 내용이 1주택자에 대한 종부세율 인상이다.

12·16 대책은 다주택자뿐 아니라 1주택자에도 종부세율을 0.1~0.3%포인트 인상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과표구간에 따라 0.5~2.7%인 종부세율이 내년부터 0.6~3.0%로 올라간다.

시가 20억원 1주택자가 속하는 과표구간인 3억~6억원의 종부세율은 0.7%에서 0.8%로, 시가 30억원 1주택자가 속하는 6억~12억원 과표구간의 종부세율은 1.0%에서 1.2%로 오른다.

여기에 공시가격 현실화, 공정시장가액비율 인상분까지 추가돼 종부세가 오르는 셈이다.

정부는 올해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고가주택 내에서도 금액대별로 차등화해 시세 9억∼15억원은 70%, 15억∼30억원은 75%, 30억원 이상은 80%까지 끌어올린 상태다.

공시가격 현실화율은 점차 끌어올리는 게 정부 입장이다. 정부는 이번 7·10 대책을 내면서 내년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75~85%로 높여 잡았다.

종부세의 과세 기준이 되는 공정시장가액비율도 점차 오른다. 올해 90%에서 내년 95%, 2022년에 100%로 상향 조정될 예정이다.

공시가 현실화와 공정시장가액 비율 인상은 과세 대상이 되는 금액의 과표를 끌어올려 부동산 가격 상승과 별개로 세 부담을 늘리는 효과를 낸다.

정부 '부동산 대책' (PG)
정부 '부동산 대책' (PG)

[김민아 제작] 일러스트

2018년 기준으로 종부세를 납부한 1주택자는 총 12만7천369명이다.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라 전년 대비 45.9% 급증한 규모다.

2019년과 2020년 부동산 가격 상승을 감안하면 내년 6월 1일에 인상된 세율로 종부세를 고지받는 1주택자는 20만명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부동산 가격 상승과 공시가 현실화, 공정시장가액비율 인상분까지 고려할 경우 종부세 부담이 1년 새 배 가까이 오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는 상황이다.

종부세는 보유 부동산에 대한 조세 부과의 형평성을 제고하고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한 세금이다. 과세기준 금액은 공시가격 6억원 초과 주택으로 1가구 1주택자는 3억원을 추가 공제해 9억원부터 부과 대상이 된다.

12·16 대책의 보유 고령자 세액공제율 개편
12·16 대책의 보유 고령자 세액공제율 개편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신 60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세액공제율은 10%포인트 늘린다. 은퇴한 1주택자에 대한 세금 부담을 줄여주는 조치다.

이에 따라 60~65세는 공제율이 10%에서 20%로, 65~70세는 20%에서 30%로, 70세 이상은 30%에서 40%로 세액공제율이 올라간다.

양도세는 실거주자 중심으로 개편된다.

1가구 1주택자 장기보유특별공제에 거주기간 요건이 추가되는 것이 골자다.

현재 1가구 1주택자는 거주기간과 상관없이 보유기간 기준으로 최대 80%의 장특공제를 받을 수 있지만, 법 개정안은 보유기간과 거주기간을 40%씩 각각 나눠 공제율을 계산한다.

일례로 과거에는 9~10년을 보유했다면 장특공제 72%를 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거주하지 않고 9~10년을 보유만 했다면 장특공제가 36%에 그친다.

12·16 대책의 1가구 1주택 양도세 장기보유특별공제 개편안
12·16 대책의 1가구 1주택 양도세 장기보유특별공제 개편안

(기획재정부 제공)

spee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