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광주 북구의원 비위 의혹 관련 공무원 참고인 조사

송고시간2020-07-12 09:30

댓글
광주지방경찰청
광주지방경찰청

[연합뉴스TV 캡처]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구의원들의 각종 비위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한 경찰이 관련 공무원을 불러 조사했다.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광주 북구청 공무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광주 북구의원들의 수의계약 비위와 납품 지원 등에 대해 부정 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내사에 착수했다.

광주 북구청 계약 관련 부서에 ▲ 수의계약 체결현황 리스트와 세부 서류 ▲ 광주 시의회·북구의회에 요청한 입찰 및 계약 체결 제한 대상자 관련 공문 등을 받아 분석하고, 담당 공무원에게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 결과 등 토대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이 확인되면 정식 수사로 전환할 계획이다.

광주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내사 단계에서 사실 확인을 위해 담당 공무원을 참고인 조사했다"며 "혐의 특정되지 않아 정식 수사로 전환한 단계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광주 북구의원들은 최근 잇따라 비위 사실이 적발되거나, 각종 의혹이 제기돼 비난을 사고 있다.

한 구의원은 배우자 명의 업체를 통해 불법 수의계약을 따내 징계를 받았고, 다른 의원은 선배 기업의 납품을 지원하기 위해 영업활동을 해 구의회 윤리위에 회부됐다.

여기에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의원 1명, 구청에 각각 십여건의 화훼류를 공급한 의원 2명 등이 연이어 불거져 나왔고 광주시의원 관련 업체의 방역 용역 수의계약을 지원한 구의원도 구설에 올랐다.

광주 북구의회
광주 북구의회

[광주 북구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