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한미군사령관, 백선엽 장군 애도 "영웅이자 국가의 보물"(종합)

송고시간2020-07-11 13:13

댓글

"한미동맹 구체화하는데 공헌"…해리스 美대사 "지도자이자 애국자"

주한미군 사령관, 백선엽 장군 '100세 생일' 축하 방문
주한미군 사령관, 백선엽 장군 '100세 생일' 축하 방문

(서울=연합뉴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왼쪽)이 한국 나이로 100세 생일을 맞이한 백선엽(99) 장군(예비역 대장) 생일 하루 전인 지난해 11월 22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백 장군의 사무실을 방문해 함께 기념촬영 하고 있다.[주한미군 페이스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김경윤 기자 =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11일 전날 별세한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에 대해 "진심으로 그리워질 영웅이자 국가의 보물"이라며 애도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애도 성명을 내고 "주한미군을 대표해 백 장군의 가족과 친구에게 진심 어린 애도와 위로를 표한다"며 "백 장군은 종종 주한미군을 방문해 한국전쟁과 군인으로서의 그의 경험을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백 장군은 오늘날 한미동맹을 구체화하는데 믿을 수 없는 공헌을 했다"며 "6·25전쟁 당시 군인으로 복무하고, 한국군 최초 4성 장군으로 육군참모총장까지 한 백 장군은 영웅"이라고 강조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백선엽 육군 예비역 대장의 지난밤 별세 소식에 마음이 아프다"며 "백 장군님이 그리울 것"이라고 애도의 뜻을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2018년 백 장군 생일파티 당시 찍은 사진을 함께 게재하고 "지도자이자 애국자이며 정치가였던 백 장군은 현대 한미 동맹 구축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게재한 백선엽 장군 추모 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게재한 백선엽 장군 추모 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트위터 캡처]

백 장군은 전날 오후 11시 4분께 100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1920년 평남 강서에서 출생한 백 장군은 6·25전쟁 때 1사단장, 1군단장, 육군참모총장 등을 역임하며 6·25 전쟁영웅으로 추앙받지만, 일제강점기 간도특설대에 근무한 이력으로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명단에 이름이 올랐다.

heev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