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특별시장 자체가 2차 가해"…통합 일각 비판

송고시간2020-07-11 11:23

댓글

"슬픔과 진실 명확히 구분해야"

시청 앞 분향소 설치 작업
시청 앞 분향소 설치 작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0일 서울 중구 태평로 시청 앞 서울광장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분향소가 설치되고 있다. 일반 시민은 서울시가 설치한 서울시청 앞 분향소에서 오는 11일 오전 11시부터 조문할 수 있다. 2020.7.10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는 것을 놓고 미래통합당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박수영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를 일이지 세금으로 5일장 치를 일은 아니다. 어쨌든 고위공직자로서 하지 말아야 될 짓을 한 것 아닌가"라고 적었다.

그는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언급, "망인에 대한 예의와는 별개로 권력형 성폭력에 대한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며 "고소인에 대한 2차 피해는 없어야 한다. 일부 누리꾼들이 피해자의 신상을 털어 올리는 데 분노한다"며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하태경 의원은 전날 밤 페이스북에서 "서울특별시 주관의 장례는 그 자체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며 "그동안 고인을 비롯한 정부 여당이 줄곧 주장했던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한참 어긋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서울특별시장의 법적 근거로 든 '정부의전편람'에는 행정자치부 장관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 서울시의 요청, 대통령의 허가가 필요하다며 "절차를 제대로 지켰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슬픔과 진실은 명확히 구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 올라온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 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이날 오전 11시 15분 현재 37만2천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