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원순 시장 고향 창녕 분향소에도 지역민 조문 행렬

송고시간2020-07-11 12:56

댓글

지지자 모임 '박원순팬클럽'이 설치 12일 자정까지 운영

(창녕=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추모할 수 있는 분향소가 고향인 경남 창녕에도 11일 설치됐다.

박원순 시장 창녕분향소
박원순 시장 창녕분향소

(창녕=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1일 경남 창녕군 박원순팬클럽사무실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창녕분향소에서 시민이 조문하고 있다. 2020.7.11 image@yna.co.kr

분향소는 박 시장 지지자 모임인 '박원순팬클럽'이 팬클럽 사무소 한쪽에 마련했다.

박 시장이 유년기를 보낸 고향에서 지역민과 작별할 수 있도록 분향소를 준비한 것이다.

'故 박원순 서울시장 창녕분향소'라고 적힌 팻말 아래 박 시장 영정과 조화가 놓였다.

영정 옆에는 '비화가야의 꿈. 내 고향 창녕을 응원합니다. 서울특별시장 박원순'이라고 박 시장이 지난 2017년에 작성한 메시지도 놓여있었다.

분향소에서 만난 박 시장 중학교 선배인 조관례(83·남) 씨는 "박 시장은 생전에 애향심이 남달랐고, 고향을 아꼈던 사람"이라며 "유능한 사람이 더 큰 일을 해야 하는데 너무 일찍 떠나버렸다"고 애도했다.

슬픈 눈물
슬픈 눈물

(창녕=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1일 경남 창녕군 박원순팬클럽사무실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창녕분향소에서 시민이 조문 후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0.7.11 image@yna.co.kr

일부 조문객은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며 '죽음이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분향소 입구에서 만난 팬클럽 회원 양모(63·여) 씨는 "실종 소식을 듣고 돌아오실 줄 알았는데…이렇게 될 줄 몰랐다"며 "아직도 믿을 수 없다"며 마음이 아파했다.

조문을 마친 50대 여성은 "박 시장은 팬클럽 모임에 참석하면 안부도 물어주고, 고향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다"고 회상하며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분향소를 나선 조문객들은 팬클럽 사무소 1층 입구에 삼삼오오 모여 고인 얘기를 나누며 한동안 자리를 뜨지 못했다.

분향소는 창녕군 창녕대로 51번지에 마련됐고, 12일 자정까지 운영된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9일 오후 5시 17분께 그의 딸이 112에 실종 신고한 이후 경찰과 소방당국의 수색 끝에 10일 오전 0시 1분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ima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