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물폭탄 부산, 침수피해지역 복구 주말에도 구슬땀

송고시간2020-07-11 14:21

댓글

적십자 등 봉사활동…부산시 동천 범람 원인 조사

부산적십자 침수피해 빨래 봉사
부산적십자 침수피해 빨래 봉사

(부산=연합뉴스) 11일 부산 동구 범일동 침수피해 지역에서 적십자사 봉사자들이 청소와 빨래 등을 돕고 있다. 2020.7.11 [부산적십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200㎜가 넘는 비가 내려 침수피해가 발생한 부산에서는 11일 주민과 자원봉사자 등이 피해복구 작업을 벌였다.

동구 범일동과 부산진구 범천동 일대 저지대 피해지역에서는 상인과 주민, 자원봉사자, 공무원 등이 물에 젖은 가재도구와 각종 물품을 정리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이 지역은 10일 집중호우 때 동천이 범람하면서 차량이 침수되고 1층 상가 등이 물에 잠기는 피해가 발생한 곳이다.

대한적십자사 부산지사는 이날 범일동 이재민 50가구에 적십자 긴급구호품을 전달하고 급식·세탁·청소지원 등 수해 피해 복구작업을 도왔다.

시간당 50㎜ 물폭탄에 범람한 부산 동천
시간당 50㎜ 물폭탄에 범람한 부산 동천

(부산=연합뉴스) 10일 시간당 최대 50㎜가 넘는 비가 쏟아진 부산에서 동천이 범람해 주변에 주차된 차량들이 물에 잠겨 있다. 2020.7.10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wink@yna.co.kr

주민들은 "동천이 범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피해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부산시는 부산진구 개금동에서 동구 범일동을 지나 바다로 흐르는 동천이 이번 집중호우 때 범람한 원인 파악에 나섰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