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선급 재보선에 야권 들썩…잠룡 조기등판 관심

송고시간2020-07-12 06:00

댓글

보수통합 계기될 수도

고 박원순 시장 조문하는 시민들
고 박원순 시장 조문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 2020.7.11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부산시장에 이어 서울시장까지 내년 4월 보궐선거가 '대선급'으로 판이 커지면서 야권의 차기 판도 변화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사퇴와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고로 선거가 치러지는 만큼 야당 입장에서는 명분상으로는 유리한 지형에서 승부를 벌이게 됐다.

특히 2022년 대선을 1년여 앞두고 치러지는 서울시장 선거는 명실상부한 '대선 전초전' 이어서 그 결과에 따라 정국 주도권이 왔다갔다하는 분수령이 될 수 있다.

당 안팎에서는 대선 잠룡으로 분류되는 인사가 급을 낮춰 광역단체장에 도전, 확실한 승리를 거머쥐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서울시의 경우 무상급식 논란으로 사퇴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재도전하거나 최근 들어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영입하는 시나리오가 언급된다.

강연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강연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 초청강연에서 '국민이 원하는 것, 우리가 해야 할 것' 시대정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상대적으로 젊고 개혁적 성향인 김세연 전 의원이 서울시장에 출사표를 던지고 대권 도전의 발판 마련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이 경우 대선 출마를 포기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다.

야당인 만큼 대선 출마를 위한 중도 사퇴에 대한 부담이 적을 것이라는 말도 나오지만, 대선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한편 두 지역 모두 기성 정치인의 성추행 의혹 여파로 선거를 치른다는 점에서 여성이나 신인 후보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박성민 정치컨설팅 민 대표는 1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여러 변수가 있겠지만, 이번 재보궐선거의 이유와 사회적 흐름을 고려했을 때 여성 후보들이 두각을 나타낼 수 있다"며 "남녀 대결이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여성 서울시장 후보로는 2011년 박 시장에게 패한 나경원 전 의원이나 이혜훈 전 의원이 거론된다.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4월 보선을 계기로 보수 통합의 물꼬가 트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통합당과 연대를 거부하고 치른 총선에서 '쓴 맛'을 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재보궐선거에서 야당 승리에 힘을 보태고 이후 대선 구도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국민의당 대변인 출신으로 총선 때 통합당에 합류한 김철근 동국대 겸임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대표 입장에서는 큰 선거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생긴 셈으로, 이 기회의 활용법을 고민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