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40승 선착 눈앞…이동욱 NC 감독 "결과는 144경기를 치른 뒤"

송고시간2020-07-11 17:04

댓글
인사하는 NC 이동욱 감독
인사하는 NC 이동욱 감독

6월 19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NC 다이노스 경기에서 NC 이동욱 감독이 모자를 벗어들고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가 10승, 20승, 30승에 이어 40승 선착도 바라본다.

하지만 이동욱 NC 감독은 "40승을 한다고 시즌이 끝나는 게 아니다"라고 평정심을 강조했다.

11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LG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를 앞두고 만난 이 감독은 "오늘 이겨도, 내일을 준비하는 게 감독의 숙명"이라며 "정규시즌 144경기가 끝난 뒤에 우리 팀이 몇 승을 했는가가 중요하다. 40승은 시즌을 치르는 과정일 뿐이다"라고 했다.

NC는 10일 LG전에서 승리하며 39승(17패)째를 챙겼다. 2위 키움 히어로즈(35승 23패)와 격차가 5게임으로 벌어질 만큼, NC는 독주하고 있다. NC는 5월 13일에 1위로 올라선 뒤 단 하루도 2위로 내려앉지 않았다.

2013년부터 1군에 뛰어든 NC가 그동안 누리지 못한 '선두 질주'다.

이 감독은 "현재 순위를 의식하지 않는다"라고 잘라 말하면서도 "우리 선수들이 이기면서 자신감을 얻는 것 같다. 지난 시즌 성공이라고도 실패라고도 할 수 없는 5위를 하면서 나도, 선수들도 많이 배웠다. 지난 시즌 실수한 것들을 실패라고 받아들이지 않은 것도 현재 성적에 영향을 준 것 같다"고 했다.

40승 선착팀의 정규시즌 우승 확률은 67.7%(31차례 중 21번, 1982∼1988년 전·후기리그와 1999·2000년 양대리그 제외)다.

기복 없이 정규시즌의 40%를 치른 NC가 점점 '우승 확률'을 높이고 있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