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판 커진 재보선, 당권 레이스에 돌발 변수로(종합)

송고시간2020-07-12 18:05

댓글

대선출마시 재보선 한 달 전 사퇴해야

이낙연 측 "대표완주시 권력투쟁 부각", 김부겸 측 "재보선 직전 사퇴라니"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김부겸 전 의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김부겸 전 의원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내년 4월 재보선이 차기 지도부를 뽑는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의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으로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 선거를 포함하며 재보선 판이 커지자 당권주자들의 임기 문제가 집중 조명을 받게 된 것이다.

차기 당대표가 대선 출마를 결심할 경우 당권·대권 분리규정으로 인해 재보선 한달 전인 내년 3월 사퇴해야 한다. 이 경우 '대표 궐위' 상태에서 재보선을 치르거나 임시 전대를 다시 열어 새 대표를 선출해야 한다.

당권 도전을 선언한 이낙연 의원과 김부겸 전 의원 가운데 임기 문제가 더 부담이 되는 쪽은 당연히 이 의원이다.

유력 대권주자인 이 의원은 대선 출마가 기정사실로 여겨지면서 '7개월짜리 당 대표'라는 부담을 정면 돌파해야 하는 상황이다.

반면 김 전 의원은 당 대표가 되면 2년 임기를 채우겠다며 이 의원의 당대표 불가론을 부각하고 있다.

당내에서도 이번 재보선 이슈가 전대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 의원은 "그렇지 않아도 7개월짜리 임기가 부담이 되는데 재보선 변수까지 생겨서 이 의원에게 마이너스 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은 "보궐선거의 정치적 의미가 커진 상황에서 전대를 바라보는 당원들의 생각도 복잡해질 수 있다"며 "아무래도 이 의원이 더 부담이 되지 않겠느냐"라고 밝혔다.

양측은 벌써부터 신경전을 벌이는 모양새다.

이 의원 측 관계자는 "책임있는 당의 쇄신이 없다면 재보선 때 국민이 표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김 전 의원을 겨냥해 "당권 완주의 틀에 묶여 권력투쟁을 하려는 측면이 부각되면 국민과 동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반면 김 전 의원 측 관계자는 "통합당은 서울시장 사퇴 부담이 없는 만큼, 대선주자가 보선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며 "보선이 대선급으로 커졌는데, 내년 3월 당대표직을 그만둘 수 있을까"라고 이 의원을 비판했다.

박 시장 사태를 계기로 전대 일정을 잠정 중단한 이 의원과 김 전 의원은 장례식 후 당권 레이스를 재개한다.

이 의원은 '국난극복 책임론' 메시지를 다시 전면에 내걸고 당권 도전의 당위를 설파하며 대세론 굳히기에 나설 계획이다.

박 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된 직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을 놓고 논란이 이는 만큼, 당 지도부 인사들이 보다 엄격한 도덕성을 갖출 것을 요구하면서 쇄신을 강조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김 전 의원은 박 시장 사망 후 당 지지율 여론 조사 추이 등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며 선거운동 기조를 다시 잡아갈 예정이다.

대권 잠룡이 또 다시 성추문에 휩싸인 이번 사태가 당에 심각한 악재가 될 수 있다고 보고, 민심 동향에 따라 전대 전략의 큰 물줄기를 바꾸는 것까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

[그래픽]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 출마자
[그래픽]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 출마자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9일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이 8·29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낙연 의원은 지난 7일 먼저 당권 도전 출사표를 던졌다. jin34@yna.co.kr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