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중국내 미국인에 '자의적 구금' 경계경보

송고시간2020-07-11 23:39

댓글
지난 3월 중국 베이징공항의 보안요원
지난 3월 중국 베이징공항의 보안요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미국이 중국에 주재하는 자국민들을 대상으로 구금이나 출국금지 등 중국 당국의 자의적 법 집행 위험이 커지고 있다며 경계경보를 발표했다.

미 국무부는 11일 "미국인들이 영사 조력을 받지 못하거나 혐의를 모른 채 구금될 수 있다"면서 국가안보 관련 이유로 "미국인들이 장기간의 심문이나 구류에 직면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국무부는 "중국 정부에 비판적인 내용의 사적인 전자 문서를 보냈다가 구금되거나 강제추방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국무부는 경계경보를 발령한 배경이나, 구체적으로 어떠한 경우 이러한 상황에 직면할 수 있는지 등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이번 경계경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해 무역전쟁, 홍콩 국가보안법 등을 둘러싸고 미·중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왔다.

다만 지난 8일 호주 정부가 중국 내 자의적 구금에 대해 비슷한 경고를 발표했을 당시, 중국 정부는 "완전히 터무니없는 허위정보"라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bs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