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피겨 유영, ISU 신인상 최종 후보에 만족…수상자는 코스톨나야

송고시간2020-07-12 07:32

댓글

온라인 시상식 통해 발표…일본 하뉴 유즈루 '최우수선수상'

수상자 기다리는 유영
수상자 기다리는 유영

피겨스케이팅 여자싱글 간판 유영(아랫줄 가운데)이 12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케이팅 어워즈에서 신인상 수상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왼쪽은 러시아의 알레나 코스톨나야, 오른쪽은 러시아 알렉산드라 트루소바. [ISU 시상식 중계화면 캡처.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피겨 여자 싱글 간판 유영(16·수리고)이 2019-2020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신인선수에게 주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케이팅 어워즈 신인상 수상을 놓쳤다.

ISU는 12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스케이팅 어워즈 신인상 수상자로 러시아의 알레나 코스톨나야(17)를 호명했다.

지난 시즌 시니어 무대에 데뷔한 유영은 지난 2월 ISU 메이저급 대회인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거는 등 좋은 성적을 거두며 코스톨나야, 알렉산드라 트루소바(16·러시아)와 함께 신인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그러나 2019-2020시즌 그랑프리 파이널과 유럽선수권대회를 석권한 코스톨나야를 넘진 못했다.

최우수선수상은 남자 싱글 하뉴 유즈루(일본)가 차지했고, 최우수 프로그램상은 페어 가브리엘 파파다키스-기욤 시즈롱 조(프랑스)가 받았다.

베스트 의상상은 아이스댄스 매디슨 촉-에반 베이츠 조(미국), 최우수 지도자상은 에테리 투트베리제(러시아), 최우수 안무가 상은 셰린 본(캐나다)이 차지했고, 공로상은 커트 브라우닝(캐나다)에게 돌아갔다.

이번 시상식은 2019-2020시즌 그랑프리, 그랑프리파이널, 유럽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4대륙 선수권대회 성적과 전문가, 온라인 투표를 통해 뽑았다.

당초 이 시상식은 지난 3월 피겨세계선수권대회 마지막 날에 진행하려고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회가 취소되면서 이날 온라인으로 열렸다.

시상식 최종 후보에 오른 한국 선수는 유영이 유일하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