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원순 두고 난중일기 소환…진중권 "피해자가 관노인가"

송고시간2020-07-12 19:34

댓글

"권력자 성추문 막는데 박원순 역할 믿었다…운동권 다 잡놈 돼"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을 이순신 장군에 비유한 네티즌 글이 사회적 논란을 낳고 있다.

대표적인 여권 지지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한 이용자는 "난중일기에서 '관노와 수차례 잠자리에 들었다'는 구절 때문에 이순신이 존경받지 말아야 할 인물인가요? 그를 향해 제사를 지내지 말라는 건가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2일 페이스북에서 "피해 여성은 관노가 아니다"라며 "친문과 그 지지자들이 국민을 바라보는 시각을 노골적일 정도로 정직하게 보여준다. 한 마디로 친문의 눈에는 국민이 노비로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르는 것도 비판했다.

그는 "시민들 사이에서 보편적 동의를 얻어내기 어려웠다"면서 "(여권이) 힘만 믿고 무리하게 밀어붙였으니"라고 주장했다.

하루 전 올린 글에서는 성추행 혐의 피소 직후 극단적 선택을 한 박 시장에게 '공과론'을 적용해 평가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의견도 밝혔다.

그는 "공이 7이고 과가 3이라는 의견은 박정희-전두환을 옹호하던 이들이 펴던 논리"라며 "(피해자가 있는) 이 사안에는 피해자 중심주의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분(박 시장)이 우리 사회에 업적이 매우 크다고 보지만 그런 소리는 피해자 앞에서 할 소리는 못 된다"고 꼬집었다.

진 전 교수는 권력자의 성 추문 사건이 반복되지 않도록 박 시장이 역할을 해주리라 믿었다면서 "그런 일을 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던 마지막 사람이라 충격이 컸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운동권 출신 정치인들이 과거 내세우던 '도덕적 우위'가 더는 유지되지 않고 있다며 "나를 포함한 운동권, 더는 숭고하고 거룩하지 않다. 우리들도 어느새 잡놈이 됐다"고 한탄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