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원순 조문 간 김병준 "죽음 앞에선 모자 벗어야"

송고시간2020-07-12 18:41

댓글

통합 지도부급 첫 조문…"진영논리에 불행 반복"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정성조 기자 =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통합당 전·현직 지도부 가운데 직접 빈소로 조문을 한 인사는 김 전 위원장이 처음이다.

이날 오후 홀로 빈소를 찾은 김 전 위원장은 조문 후 기자들에게 "모든 죽음은 나름대로 의미가 있다"며 "그 의미를 되새기는 것은 다른 일이지만, 죽음 앞에서는 일단 모자를 벗는 것이 예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그래서 나는 당의 입장과 관계없이, 당의 입장이 무엇인지 모르겠는데 개인적으로 조문을 왔다"며 "가슴이 무겁다"고 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4·15 총선 미래통합당 세종을 후보로 출마했던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왼쪽은 김종인 당시 총괄선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박 시장과의 인연에 대해 "박 시장이 참여연대, 나는 경실련(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활동을 하면서 분권 운동, 공동체 운동을 같이 했다"며 "그야말로 많은 일을 같이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이후에도 소속이 어디든 '한국 사회를 잘 만들어보자'는 뜻은 같이했다"면서 "그러나 진영논리가 앞서서 옳고 그름에 관한 문제가 자꾸 묻혀버리다 보니 불행한 일을 당하고도 우리가 너무 쉽게 잊어버리고, 비슷한 일이 자꾸 일어난다"며 "정말 이런 일이 우리 사회에서 끝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과 교육부총리를 지낸 김 전 위원장은 2018∼2019년 한국당 비대위원장을 거쳐 4·15 총선에서 통합당 세종을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 찾은 조문객들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 찾은 조문객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1일 오전 서울시청 앞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2020.7.11 yatoya@yna.co.kr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