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측근 감형' 논란 속 미 상원, 특검에 증언 요구키로

송고시간2020-07-13 05:25

댓글

법사위원장 "민주당 요청 받아들일 것"…뮬러, 언론 기고서 처벌 정당성 주장

2019년 7월 미국 하원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AP=연합뉴스]

2019년 7월 미국 하원 청문회에서 증언하는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 혐의로 유죄를 받은 측근 로저 스톤을 감형해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린지 그레이엄 상원 법사위원장이 스톤의 기소를 결정한 로버트 뮬러 특검에게 증언을 요구하겠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공화당의 '친(親)트럼프' 중진인 그레이엄 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법사위 민주당 의원들은 앞서 뮬러 특검이 출석해 그의 수사에 관해 증언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그 요청은 받아들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뮬러 특검이 스톤 감형에 비판적 입장을 밝힌 전날 WP 기고 글을 거론하며 "뮬러 특검은 수사를 기꺼이 옹호할 용의가 있으며 또한 그럴 능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WP는 그레이엄 위원장이 특검의 기고 글을 고려해 증언 허용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재고했음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그레이엄 위원장은 지난달 법사위 회의에선 특검팀에 대한 증언 요구와 관련, 자신은 열린 입장이라며 요청이 있으면 그렇게 하겠다면서도 "나는 그것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라고 요청할 것"이라며 민주당에 증언 요구를 그만두게 하려는 듯한 태도도 보였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도 러시아 스캔들 수사의 기원과 연방수사국(FBI)의 위법행위에 대한 조사를 이끄는 그레이엄이 이전에 "뮬러 보고서는 끝났다"고 했었다고 전했다.

그레이엄 의원 측 대변인은 성명과 관련, 뮬러 특검에 대한 공식 요청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증언 시기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고 WP는 말했다.

상원 법사위는 2016년 대선 당시 FBI가 트럼프 캠프와 러시아 스캔들 의혹을 수사하게 된 기원을 파악하겠다며 5월 조사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내 '우군' 의원들은 당시 수사는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와 민주당의 정치 공작이라고 주장해왔다.

뮬러 특검은 의회에 수사 보고서를 제출하고 지난해 7월 하원 정보위에서 증언한 이후 공개석상에 나오지 않았다.

그러던 중 위증과 증인매수 등 혐의로 유죄를 받은 스톤에게 감형 결정이 내려지자 전날 기고 글을 통해 "스톤은 연방 범죄를 저질렀기 때문에 기소되고 유죄 판결을 받았다"며 스톤은 여전히 중죄인이라고 밝혀 처벌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트럼프 '측근 감형' 논란 속 미 상원, 특검에 증언 요구키로 - 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 로저 스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측근 로저 스톤 [AFP=연합뉴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