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세종·충남에 최고 169㎜ 비…갑천에 홍수주의보 발령

송고시간2020-07-13 08:42

댓글

가로수 쓰러짐 등 피해 잇따라

쓰러진 가로수
쓰러진 가로수

(대전=연합뉴스) 13일 대전에 많은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면서 중구 사정동의 한 도로 위로 가로수가 쓰러져 소방당국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2020.7.13 [대전시 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밤사이 대전·세종·충남에 밤사이 최고 170㎜ 가까운 비가 내리면서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13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누적 강수량은 양화(부여) 169.5㎜, 논산 142㎜, 계룡 139㎜, 금산 135.2㎜, 대전 131.2㎜, 세종 130.7㎜ 등이다.

비와 함께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곳곳에서 가로수가 쓰러졌다.

오전 6시 55분께 대전시 중구 침산동 오월드 입구 도로 가로수가 강풍에 쓰러지는 등 대전지역에서 밤사이 8건의 가로수 쓰러짐 신고가 접수됐다.

전날 오후 11시 23분께는 공주시 유구읍 통신주가 바람에 기울어졌고, 세종시 가람동에서는 도로 위로 하수구가 역류하는 피해가 났다.

소방당국은 대전·세종·충남에서 오전 8시 현재까지 16건의 안전조치를 했다.

강한 비가 내리고 있는 대전
강한 비가 내리고 있는 대전

(대전=연합뉴스) 김연수 기자 = 대전,충청지방에 집중호우가 내리고 있는 13일 오전 대전시 서구 갈마동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2020.7.13 yskim88@yna.co.kr

금강홍수통제소는 오전 8시 30분을 기해 갑천 만년교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했다.

시는 대전천 하상도로와 갑천대교 다리 밑 도로(언더패스)를 전면 통제하고 있다.

대전기상청 관계자는 "오전 중 시간당 10∼20㎜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농경지와 저지대 주택 침수, 산사태 등에 대비해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