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5월 은행대출 연체율 0.02%p↑…"코로나 연관성 찾기 어렵다"

송고시간2020-07-13 12:00

댓글

중기·개인사업자·가계 0.01~0.02%p↑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지난 5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이 0.42%로 한 달 전보다 0.02%포인트 올랐다고 금융감독원이 13일 밝혔다.

5월 중 신규 연체 발생액(1조2천억원)이 연체 채권 정리 규모(8천억원)를 웃돈 결과다.

5월 연체율은 1년 전보다는 0.08%포인트 하락한 수준이다.

5월 은행대출 연체율 0.02%p↑…"코로나 연관성 찾기 어렵다" - 1

차주별로 보면 기업대출 연체율이 0.52%로 4월 말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1년 전보다는 0.14%포인트 떨어졌다.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0.24%로 한 달 전보다는 0.03%포인트 올랐다. 1년 전과 비교해선 0.4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4월 말과 비교해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0.59%)은 0.02%포인트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0.37%)은 0.01%포인트 각각 올랐다. 작년 5월 말보다는 각각 0.07%포인트, 0.03%포인트 하락했다.

5월 은행 대출 연체율 0.02%p 상승
5월 은행 대출 연체율 0.02%p 상승

[금융감독원 제공]

가계대출 연체율은 0.30%로 한 달 전보다 0.01% 올랐으나 1년 전과 비교하면 0.02%포인트 내려갔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20%)은 4월 말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작년 5월 말보다는 0.02%포인트 떨어졌다.

주택담보대출을 뺀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53%로 0.05%포인트 올랐다. 지난해 5월 말보다는 0.01%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9월 말까지 대출 만기를 연장해 준 것이 연체율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으나 중소기업 등에 한정한 방침이라 큰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수치만 봤을 때 5월 연체율과 코로나19 사태와의 유의미한 연관성을 찾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