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도의회, 도 조직개편안 상정보류…"원희룡에 경고"

송고시간2020-07-13 10:50

댓글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가 제주도의회에 제출한 '민선7기 제주도정 후반기 조직개편안'이 상정 보류될 것으로 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전경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김희현 원내대표는 13일 지난 주말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결과를 브리핑하며 "제주도 조직개편안의 경우 여러 가지 이유로 심사를 진행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우선 "(공영버스, 하수, 환경, 주차시설의 운영·관리업무를 맡는) 제주도 시설공단 설립과 관련한 조례가 현재 도의회 본회의에 상정보류된 상태로, 시설공단조례 의결시 이에 따른 조직개편이 추가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어 추후 조직개편이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직개편안 입법예고 과정에서 관광국과 해녀유산과 폐지가 무산되는 등 애초 도가 추진한 조직개편의 취지가 퇴색됐다"며 "'대국(大局), 대과(大課) 운영'을 위해 유사·중복 기구의 통폐합에 초점을 맞췄다고 하기엔 감축인원이 20명에 그치는 등 내용이 매우 미흡하다"고 말했다.

그는 "일반 안건의 경우 상임위원회 중심주의에 따라 상임위에서 심사하고 결정된 사항을 존중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조직개편안의 경우 모든 상임위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의원총회를 통해 상정보류를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원희룡 제주지사가 도의회의 인사청문회의 부적격 결론에도 불구하고 서귀포시장을 임명 강행한 것에 대해 도민에 대한 설명과 사과가 없었다"며 "'도민만을 바라보겠다'던 도민과의 약속을 저버린 채 연일 대권 행보에만 집중한 것에 대한 경고의 의미 또한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11대 도의회 전체의원 43명 중 민주당 소속 의원은 29명으로 전체의 67.4%를 차지한다. 사실상 민주당의 의견이 그대로 임시회에 반영될 가능성이 높다.

김 원내대표는 "추경 예산안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과 민생예산이 제대로 편성됐는지 상임위 차원에서 철저하게 심사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도는 이달 초 조직개편안과 6조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b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