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방부,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 논란에 "유가족 협의로 결정"

송고시간2020-07-13 11:14

댓글

"서울현충원은 만장된 상황"…상이군경회 "전우 영면 서울현충원에 안장돼야"

'한국군 최초 대장' 백선엽 장군 별세(CG)
'한국군 최초 대장' 백선엽 장군 별세(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방부는 13일 고(故)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대장)의 대전현충원 안장 논란과 관련, 유가족과 협의를 통해 결정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국립서울현충원이 만장 된 상황으로 알고 있다"며 "이에 보훈처 등 관계기관이 유가족과 협의를 통해 대전현충원 안장으로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문 부대변인은 '대전현충원은 보훈처 소관이고, 서울현충원은 국방부 관할인데 주무부서로 자체 의견 정도는 있지 않냐'는 질문에도 "말씀드린 대로 서울현충원이 만장 된 상태였기 때문에 보훈처에서 협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국가보훈처는 지난 11일 백 장군 유족이 대전현충원 안장을 신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안장식은 15일 오전 11시 30분 대전현충원에서 육군장으로 거행된다.

그러나 사단법인 대한민국 육군협회와 재향군인회 등은 서울현충원 안장을 주장하고 있다.

상이군경회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백선엽 장군은 6·25전쟁 당시 백척간두에 서 있던 대한민국을 구해낸 구국 영웅으로서 국난극복의 대명사"라며 전우 호국영령들이 영면하고 있는 서울현충원에 함께 안장돼야 한다"고 밝혔다.

three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