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엄정화 "액션스쿨 가는 내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

송고시간2020-07-13 13:00

댓글

영화 '오케이 마담' 온라인 제작보고회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배우 엄정화가 영화 '미쓰 와이프' 이후 5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다.

배우 엄정화
배우 엄정화

[메가박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믹 액션 영화 '오케이 마담'에서 내공을 숨긴 꽈배기 맛집 사장 미영을 연기한 엄정화는 13일 열린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액션 영화를 꼭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영화 '오케이 마담'은 생애 첫 해외여행에서 하이재킹(비행기 납치) 사건에 휘말린 부부가 구출 작전을 벌이는 코미디 액션이다.

엄정화는 "어린 시절 액션 영화를 좋아했는데 나한테도 이런 시나리오가 오다니, 꼭 하고 싶었다"며 "시나리오도 통쾌하게 재밌어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액션 영화는 물론, 액션 스쿨에도 로망이 있었다"는 그는 캐스팅이 다 확정되기도 전부터 액션 스쿨을 다녔다며 "액션 스쿨에 가는 제 모습이 너무 멋있었다"고 말하며 깔깔 웃었다.

엄정화는 "액션 배우들과 두 달 넘게 훈련하면서 힘들기도 했지만 즐거웠고, 로망을 실현하는 게 행복했다"며 "너무 매력 있어서 영화를 마치고 나서도 액션을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영화 '오케이 마담' 스틸
영화 '오케이 마담' 스틸

[메가박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영의 남편 석환 역의 박성웅은 액션 스쿨 1기 출신이다.

박성웅은 "(엄정화가) 몸이 유연하니 (액션을 하는데) 춤을 많이 추셨다"며 "욕심이 많아 무술 감독이 없을 때는 저랑 둘이 훈련했다. 하나를 가르치면 두세개를 습득했다"고 거들었다.

그는 또 "엄정화 씨가 주인공을 맡는다고 해서 선택했다"며 "마냥 아내를 사랑하고 좋아하는 역할이라 따로 연기할 필요가 없었다. 알콩달콩 팀플레이를 하는데 워낙 잘 받아줬다. 엄정화 씨가 나오면 이미 떼를 쓰고 있더라"며 호흡을 자랑했다.

연출을 맡은 이철하 감독은 1980년대 양쯔충(양자경)이 주연한 영화 '예스 마담'에서 제목을 따왔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이 영화를 맡으면서 옛날 액션 영화를 통쾌한 액션 영화로 신나게 부활 시켜 보고 싶었다"며 "제목은 '예스 마담'의 오마주"라고 말했다.

감독의 전작인 '날, 보러와요'에 함께 했던 이상윤이 비행기를 납치한 테러리스트로 변신했다. 그는 "문제를 만들고 싶었다"며 "항상 문제에 휘말려 괴로워만 했는데 문제를 만들어 보니 재밌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의욕은 충만하지만 허당인 신입 승무원 현민 역을 맡은 배정남은 "저는 멋있게 하고 싶었는데 멋있게 안 됐다"며 "제가 표준어를 쓰거나 진지해야 웃긴다고 하셔서 진지하게 임했다"고 진지하게 말했다.

영화는 다음 달 개봉할 예정이다.

영화 '오케이 마담' 출연진과 감독
영화 '오케이 마담' 출연진과 감독

[메가박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ih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