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주빈 공범' 20대 신상공개 여부 오늘 가린다

송고시간2020-07-13 13:48

댓글
영장실질심사 받는 남씨
영장실질심사 받는 남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경찰이 13일 '박사' 조주빈(24·구속기소)의 성착취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공범 남모(29) 씨의 신상 공개 여부를 심의한다.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이날 오후 2시 남씨에 대한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신상공개위에는 경찰 내부위원 3명과 외부위원 4명 등 모두 7명이 참여한다. 위원회 심의 결과에 따라 A씨 신상 공개 여부가 가려진다.

경찰은 다만 남씨가 법원에 신상공개 집행정지 신청을 낼 수 있어 심의에서 공개가 의결되더라도 실제 공개까지는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남씨는 '박사방' 유료회원으로 활동하면서 스스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조주빈이 성 착취물을 제작하는 데 가담하고, 조주빈의 범행을 모방해 피해자를 협박한 혐의(범죄단체가입·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요)를 받는다.

경찰은 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두 차례 신청한 끝에 이달 6일 구속했다.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