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천시의원 19명 "ATM 현금 70만원 훔친 의장, 의원직 사퇴하라"

송고시간2020-07-13 13:57

댓글
이동현 경기도 부천시의회 의장
이동현 경기도 부천시의회 의장

[부천시의회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부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기도 부천시의회 의원들이 절도 등 혐의로 기소된 이동현 시의회 의장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 부천시의회 의원 19명은 13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 의장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그를 징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시의원은 "부천 시민을 대표하는 선출직 시의회 의장이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사건에 연루돼 민주당 의원 모두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의장 선출 때 철저하게 검증하지 못한 점도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올해 3월 24일 부천시 상동 한 은행 현금인출기(ATM)에서 다른 이용자가 인출한 뒤 깜빡 잊고 가져가지 않은 현금 70만원을 훔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길거리에 누군가가 흘린 돈을 가져가면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가 적용되지만, 현금인출기에 놓인 현금을 가져간 행위는 은행 돈을 훔친 것으로 간주해 절도 혐의가 적용된다.

부천시의회는 민주당 소속 의원 20명과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 8명 등 시의원 28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 의장은 이달 1일부터 부천시의회 의장을 맡았다.

그러나 이 의장은 최근 절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지난 11일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 의장은 "현재 불거진 논란에 대해 개인적으로는 억울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십 수년간 몸담았던 민주당에 조금이라도 누를 끼쳐서는 안 되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당을 탈당해 제 문제에 대해 법적·도덕적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소명해 논란을 해소하겠다"며 "부천 시민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18일 절도 혐의로 기소된 이 의장은 이미 지난해 5월 알선뇌물약속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법원은 알선뇌물약속 혐의 사건에 추가 기소된 절도 사건을 병합해 한꺼번에 재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