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장전 우승 박현경 "생각보다 2승 빨리 찾아와 기뻐요"

송고시간2020-07-13 14:08

댓글
우승 버디 성공 후 기뻐하는 박현경
우승 버디 성공 후 기뻐하는 박현경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3일 부산 기장 스톤게이트 CC에서 열린 KLPGA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마지막 날 서든데스 경기에서 박현경이 우승을 결정짓는 마지막 18홀 버디를 성공시킨 후 함께 경기를 펼친 임희정과 포옹하고 있다. 2020.7.13 kangdcc@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0시즌에 가장 먼저 2승을 달성한 박현경(20)이 "생각보다 2승이 빨리 찾아와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현경은 13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 10억원) 대회 마지막 날 연장전에서 임희정(20)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5월 KLPGA 챔피언십 이후 2개월 만에 시즌 2승을 따낸 박현경은 올해 투어에서 가장 먼저 2승을 올린 선수가 됐다.

또 시즌 상금도 4억5천만원이 되면서 상금 1위로 올라섰다.

박현경은 우승을 확정한 뒤 SBS골프 중계팀과 인터뷰에서 "정규 투어 연장전은 이번이 처음인데 첫 16, 17번 홀은 긴장이 되지 않았지만 18번 홀에 올라오니 긴장이 됐다"며 "18번 홀 두 번째 샷으로 계속 버디 기회가 나와 긴장이 풀렸고, 이렇게 생각보다 일찍 2승이 찾아와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예정된 3라운드는 비로 인해 취소됐고 2라운드까지 13언더파 131타로 공동 선두였던 박현경과 임희정이 연장전으로 우승자를 가렸다.

먼저 16, 17, 18번 홀 3개 홀 연장을 치르고 승부가 나지 않을 경우 18번 홀(파4)에서 계속 서든데스 제도로 연장을 이어가는 방식이다.

3개 홀을 모두 파로 비긴 둘은 18번 홀 서든데스에 돌입했고 첫 홀에서 버디로 비긴 뒤 두 번째 홀에서 박현경이 버디로 승리했다.

박현경은 "맨 처음 18번 홀에서 긴장이 너무 됐는지 자신 있게 치지 못하고 버디 퍼트가 짧았다"고 돌아보며 "다음 홀에서도 버디로 비겨 경기가 재미있게 간다고 생각했고, 마지막 홀에서는 좀 희망이 있겠다 싶었지만 (임)희정이가 워낙 퍼트를 잘해 마음을 놓을 수 없었다"고 밝혔다.

캐디를 맡아 이번 시즌 2승을 합작한 아버지(박세수 씨)에 대한 감사의 마음도 전했다.

박현경은 "아버지가 캐디를 하시면 어려운 상황이나 제가 혼자 판단하기 어려울 때 큰 도움이 된다"며 "아버지 의견을 반영해 플레이를 할 수 있어서 아버지는 제게 자부심이고 많은 힘이 돼 주신다"고 말했다.

박세수 씨는 한국프로골프(KPGA) 2부 투어 우승 경력이 있는 골프 선수 출신이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