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호우피해 일본에 오늘 밤부터 또 많은 비

송고시간2020-07-13 15:03

댓글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최근 1주일 넘게 이어진 폭우로 피해가 속출한 규슈(九州)지역을 포함한 일본 곳곳에 13일 밤부터 또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일본 기상청은 13일 장마전선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이날 밤부터 다시 폭우가 예상된다며 산사태와 하천범람 등의 우려가 있는 곳에서는 어두워지기 전에 안전한 장소로 대피하라고 권고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14일 낮까지 24시간 동안 최고 강수량 기준으로 규슈 북부 250㎜, 시코쿠(四國)지방 200㎜, 간토(關東) 지방 200㎜ 등의 호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번 비는 15일까지 계속될 수 있다며 이미 많은 비로 수해가 난 지역에선 지반이 약해져 산사태가 쉽게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철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지난 4일부터 이어진 폭우로 규슈지방 구마모토(熊本)현에서 64명이 숨지는 등 서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지금까지 72명이 사망하고 13명이 실종됐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노인요양시설 입소자 14명이 사망하는 등 최근의 호우로 피해가 가장 심했던 구마모토현을 이날 방문해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지자체와 협력해 조속한 피해 복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구마모토=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3일 최근의 폭우로 피해가 가장 컸던 구마모토현을 시찰하고 있다.

(구마모토=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3일 최근의 폭우로 피해가 가장 컸던 구마모토현을 시찰하고 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