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 반도체 회사 ADI, 경쟁사 맥심 20조원대 합병 협상

송고시간2020-07-13 15:22

댓글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미국 반도체 회사인 '아날로그디바이시스'(ADI)가 경쟁사인 '맥심 인티그레이티드 프로덕츠'를 약 200억달러(약 24조원)에 인수·합병(M&A)하는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합병 논의가 마무리 단계여서 이르면 이날 양사가 최종 계약을 맺을 가능성도 있다.

이번 M&A가 성사되면 합병 회사의 가치는 부채를 포함해 680억달러가 되며 합병 회사의 지분 중 30%가 현 맥심 주주에게 돌아가게 된다고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은 전했다.

맥심은 1983년 설립된 미국의 반도체 회사로, 현 시가총액은 170억달러 규모다.

ADI 역시 미국 반도체 회사로 시총 규모는 460억달러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양사가 합병에 성공하면 올해 들어 미국 내 최대 규모 합병이 된다고 전했다.

올해 전 세계 기업 합병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크게 위축돼 현재까지 합병 규모가 작년 동기의 절반 수준에 머물고 있다.

글로벌 인수합병·M&A(PG)
글로벌 인수합병·M&A(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ev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