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북도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운영비 지원 확대

송고시간2020-07-13 15:28

댓글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피해 본 소상공인에 대한 고정비용 지원을 추가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PG)
신종코로나로 소상공인 매출 감소(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고정비용은 사업장 운영에 드는 임대료, 전기세, 상·하수도료 등이다.

도는 그동안 연 매출 2억원 이하 사업장 중 올해 3월 또는 4월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감소한 곳에 40만원의 고정비용을 지급했다.

이런 매출액 기준을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에서 '10% 이상'으로 완화한다.

또 매출 감소를 증빙하지 못한 소상공인에게도 3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변경된 조건은 이날부터 적용된다.

고정비용 지원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시·군 홈페이지, 시·군·구청 경제과,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