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260명…본격 재확산 가능성에 긴장

송고시간2020-07-13 22:29

댓글

수재민 구호 공무원도 감염…'30명 감염' 신주쿠 극장 '클러스터' 가능성

스가 장관·고이케 도쿄지사 '확진자 급증' 놓고 신경전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본격적인 재확산(제2파) 우려가 커지고 있는 일본에서 13일 260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NHK 집계에 따르면 도쿄 119명, 사이타마(埼玉) 26명, 오사카(大阪) 18명을 포함해 일본 전역에서 이날(오후 9시 기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260명이다.

이는 400명을 넘었던 전날보다는 줄었지만, 긴급사태로 대응할 수준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근 나흘 연속으로 200명대를 기록한 도쿄도는 이날 119명의 신규 확진자를 기록했다.

지난 5월 25일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사태가 해제됐던 도쿄에선 이달 들어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대로 올라선 후로 지난 9일부터 나흘 연속으로 200명대로 급증했다.

도쿄도의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119명이 추가됨에 따라 8천46명으로 늘었다.

또 도쿄를 포함한 일본 전역의 누적 확진자 수는 2만2천964명, 사망자는 997명이 됐다.

마스크를 쓴 채 도쿄 거리의 횡단보도를 건너는 사람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스크를 쓴 채 도쿄 거리의 횡단보도를 건너는 사람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주요 감염 사례는 본격적인 재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다.

최근의 잇따른 호우로 큰 피해가 발생한 구마모토(熊本)현 히토요시(人吉)시에서 이재민 구호 업무를 맡았던 다른 지역의 30대 남성 공무원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8일부터 나흘간 피난소에서 골판지 침대 설치 등을 하면서 다른 이재민과 접촉했다.

구마모토현은 농후 접촉자로 분류된 사람 중에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긴장하고 있다.

또 도쿄 신주쿠(新宿)의 한 극장에서 공연 출연자와 관객 등 30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보건소 측은 해당 공연을 본 약 850명의 관객을 모두 농후 접촉자로 분류하고 조속히 검사를 받도록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이 극장이 클러스터(감염자 집단)가 되어 신규 감염자가 급증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일본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확연하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사회·경제 활동을 억제하는 긴급사태로 대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감염 확산 위험을 통제하면서 단계적으로 사회경제 활동 수준을 높여나간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방침"이라며 도쿄를 중심으로 일정한 인원의 감염이 계속 확인되고 있지만 긴급사태 선포 상황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거듭 밝혔다.

다만 확진자가 급증하는 업소 등을 특정해 휴업을 요청하는 방안은 검토하고 있다.

이와 관련, 코로나19 대책을 맡고 있는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경제재생상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도쿄도와 가나가와(神奈川) 등 주변 3개 현에서 지자체를 통해 감염자가 많이 발생하는 호스트 클럽 등을 특정해 특별조치법에 근거한 휴업을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이전의 긴급사태 때처럼 다양한 업종을 포괄해 휴업을 요청하는 것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 상황을 놓고 중앙정부와 도쿄도가 책임 공방을 벌이는 볼썽사나운 장면도 연출됐다.

스가 관방장관은 지난 11일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열린 강연에서 도쿄 지역의 신규 확진자 급증 추세에 대해 "적극적인 검사를 한 결과"라면서도 "도쿄도의 문제"라고 언급했다.

이는 유흥가 등을 중심으로 신규 감염자가 많이 늘어나는 것에 대한 도쿄도의 책임론을 거론한 것으로 해석됐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가 지난 10일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과 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가 지난 10일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상과 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중앙정부가 오는 22일부터 시작하기로 한 관광 진흥 정책인 '고 투(Go To) 캠페인'을 겨냥해 "냉·난방을 함께하는 것"이라고 역공을 가했다.

'고 투 캠페인'은 코로나19로 위축된 관광 산업을 살리기 위해 국내 여행자의 경비를 보조하는 중앙정부 사업이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완전히 수습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 캠페인을 시작하는 것이 적정한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데, 고이케 지사는 이를 재료로 삼아 중앙정부를 대변하는 스가 장관을 에둘러 비판한 것이다.

스가 장관은 고이케 지사의 역공에 대해 "개별 발언에 코멘트하지 않겠다"면서 감염 확산을 막으면서 관광업도 살리는 방향으로 '고 투 캠페인'을 적절하게 시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