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호영 "경찰수사 상황, 상부 거쳐 즉각 박원순에 전달"

송고시간2020-07-13 16:42

댓글

"비밀누설·증거인멸 문제…시장 비서실 관련 제보도 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전직 비서 A씨에 대한 경찰의 수사 내용이 박 시장에게 전달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성추행 고소 사건의) 수사 상황이 상부로 보고되고, 상부를 거쳐 그것이 피고소인에게 바로바로 전달된 흔적이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상부 보고로 전달된 흔적'이 경찰 수뇌부 또는 청와대를 의미한다면서 "고소내용과 피의사실이 즉각즉각 박 시장 측에 전달됐다는 게 오늘 A씨 측 기자회견 내용에도 담겨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장례 절차가 끝나면 그런 문제점들을 지적하고 살펴볼 계획이었다"며 "사실이라면 공무상 비밀누설일 뿐 아니라 범죄를 덮기 위한 증거인멸 교사 등 형사적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자체장이 저렇게 비극적으로 생을 마감한 데는 뭔가 곡절이 있을 것"이라며 "그게 무엇인지는 국회 차원에서 철저히 챙기겠다"고 밝혔다.

그는 "서울시장 비서실의 문제에 관해 제보가 들어와 있다"고 소개하면서 "피해 여성이 제기하는 상황을 봐 가면서 대응하겠다. 이런 문제는 은폐한다든지 왜곡하려고 하면 훨씬 더 큰 사건이 될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김은혜 대변인도 논평에서 "피해자 측은 경찰에 고소사실에 대한 보안을 요청했는데도 피고소인(박 시장)이 알게 돼 결국 증거인멸 기회가 주어졌다고 한다"며 "결과적으로 피해 여성은 2차 피해의 고통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경찰은 약자가 아닌 강자의 편에 섰는지, 유출 의혹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고 공개한 비밀대화방 초대문자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고 공개한 비밀대화방 초대문자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며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2020.7.13 jieunlee@yna.co.kr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