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신장위구르 관련 미국의 제재에 보복 나서

송고시간2020-07-13 17:35

댓글

루비오·크루즈 상원의원 등 4명 대상 '맞불 제재'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자료사진]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문제 관련 미국의 제재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 의원 등을 제재한다고 13일 밝혔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이 이날부터 공화당 소속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과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등 4명에 대해 제재를 한다고 말했다.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 샘 브라운백 미국 국무부 국제 종교자유 담당 대사, 미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화 대변인은 구체적인 제재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9일 중국이 서부 신장 지역의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위구르족을 탄압한다는 이유로 중앙정치국 위원인 천취안궈 신장위구르자치구 당 서기 등 전·현직 고위 관리 4명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고 이들의 미국 내 자산을 동결했다.

중국 외교부는 곧바로 "중국은 신장 문제에 간섭하는 미국의 관련 기관과 개인에 대해 대등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예고했었다.

이날 화 대변인은 "미국의 행위는 중국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한 것으로 중국은 이에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미국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 상응하는 제재를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미국이 잘못된 결정을 즉각 철회하고 중국 내정 간섭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중국은 상황 발전에 따라 추가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화 대변인은 미국이 중국 소셜미디어 앱 틱톡과 위챗을 금지할 수 있다고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밝힌 데 대해 "그는 소셜미디어 앱의 데이터가 중국군과 공산당으로 간다고 하는데 증거를 내놓지 못하면 자신의 수치스러운 거짓말 목록에 하나를 더하는 것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