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해찬 "이런 상황 사과…피해호소 여성에 위로"(종합)

송고시간2020-07-13 18:04

댓글

광역단체장 잇단 성추문에 "기강 바로 잡아야"

민주 "고소 사실 사전에 몰랐다"

고위전략회의 참석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고위전략회의 참석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전략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2020.7.13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3일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사건과 관련해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 피해 호소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표는 "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의 사과 메시지는 이날 오후 4시부터 1시간 15분 동안 진행된 비공개 고위전략회의가 끝난 뒤 나왔다.

성추행 피해를 주장하는 전직 비서 A씨 측의 기자회견 이후 나온, 이번 사태에 대한 당 차원의 첫 입장 표명이다.

당 핵심관계자는 "오늘 회의에서 이 대표가 최근 연이어 발생한 사고, 기강해이와 관련해 기강을 잡아야겠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의 잇따른 성 추문을 지적한 발언이다.

강 수석대변인은 A씨의 고소 사실을 당에서 사전에 인지했는지에 대해 "몰랐다"고 히고, '피해자의 고소 내용이 박 시장에게 바로 전달된 것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잘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당 차원에서 진상조사를 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선 "(피해 호소 여성이) 다음 주에 입장을 추가로 낸다고 하는데 그것까지 보고 필요하면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가 박 시장의 빈소에서 성추행 의혹을 질문한 기자에게 과격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사과할 생각이 있는지와 관련해선 "(오늘) 그 논의를 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미래통합당이 박 시장 의혹을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다루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후보자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잘 판단해 입장을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날 회의에서 내년 4월 재보선 관련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