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박원순 의혹 회견에 신속 사과…진화 모색

송고시간2020-07-13 19:12

댓글

의원들 사이에선 침묵 기류…진상규명엔 '신중'

무거운 분위기의 더불어민주당
무거운 분위기의 더불어민주당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2020.7.13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측의 기자회견 직후 곧바로 사과 입장을 내놨다.

그동안 민주당은 '공과 과는 분리해야 한다'며 추모 분위기에 집중해왔다.

그러나 이날 영결식이 끝나고 피해 호소인의 주장이 공개되면서 파장이 일자 신속 대응하지 않으면 자칫 대형 악재로 발전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사과는 이해찬 대표의 메시지를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대독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 대표는 서울시정 공백과 피해 호소 여성의 아픔 등 2가지를 거론하며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직 비서 A씨의 의혹 제기 등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삼간 채 전반적인 상황에 대한 사과를 표명한 것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피해 호소 여성의 주장에 대해 사실관계가 아직 드러나지 않았다"며 "피해가 있었다면 사과해야 할 사람은 엄밀히 말해 박 시장이고, 당은 현재 상황에 대해 포괄적으로 사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입장 표명은 당의 비공개 고위전략회의에서 1시간 15분가량 논의가 이뤄진 끝에 결정됐다.

회의에서 일부 참석자는 영결식이 이뤄진 이날까지는 추모 기조를 이어가고 입장 표명은 이후에 하자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일부가 피해 호소인의 회견으로 국면 전환이 이뤄진 만큼 대응을 하고 가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해 관철시켰다.

다만 박 시장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 대표가 곧바로 공개 사과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 대변인을 통한 백브리핑 형태의 사과 방식을 택했다.

당 관계자는 "오는 15일 이 대표가 공개석상에서 사과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15일에는 이 대표가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의가 예정돼 있다.

당은 다만 피해 호소 여성의 진상조사 요구에는 신중 모드를 유지하고 있다.

핵심 관계자는 "우리가 실체적 진실에 접근할 수단을 갖고 있지도 않고, 조사 주체가 되기도 어렵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의 사과 입장 표명과 별개로 당 의원 상당수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추모 메시지를 쏟아내던 것과 대조적인 분위기다.

한 중진 의원은 "의혹의 진위는 알 수 없지만, 박 시장이 죽음으로 법적, 도덕적 책임을 스스로 진 것 아닌가"라며 진상규명에 한계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은 최근 시의원들의 절도 및 음주운전 논란, 소속 광역단체장의 성추문 등 기강해이와 관련해선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방침이다.

재발 방지책 등을 제시함으로써 국민적 신뢰를 회복해야 이번 사태가 내년 4월 재보선에 줄 악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생가 도착
생가 도착

(창녕=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고 박원순 서울시장 유골함과 영정을 든 유족들이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박 시장 생가로 향하고 있다. 2020.7.13 image@yna.co.kr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