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트럼프 이어 영국 존슨도 공개 석상에 마스크 쓰고 등장

송고시간2020-07-13 21:21

댓글

존슨, 가게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수일내 결정 시사

"영국 내 환상적인 장소 많다"…국내 여름휴가 당부

런던 구급차 서비스 본부를 방문한 보리스 존슨(왼쪽) 영국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런던 구급차 서비스 본부를 방문한 보리스 존슨(왼쪽) 영국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이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13일(현지시간) 공식 석상에 마스크를 쓰고 나타났다.

존슨 총리는 특히 대중교통뿐만 아니라 가게 등 밀폐된 공간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BBC 방송,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런던 구급차 서비스 본부를 방문하면서 마스크를 썼다.

존슨 총리는 "내 생각에 사람들은 가게 내에서 (마스크를) 써야 한다"면서 "이를 지침으로 의무화할지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마스크 착용은 상호적인 것으로, 향후 며칠간 어떤 시행 도구를 통해 진전을 이루고자 하는지를 살펴볼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정부는 현재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나 병원 방문 시에 마스크를 포함한 얼굴 가리개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그러나 일반 가게 등에서는 별도로 이를 권고하지 않고 있다.

다만 스코틀랜드 자치정부는 가게 내 얼굴 가리개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으며, 웨일스 자치정부는 이를 권고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올해 여름 휴가를 해외보다는 국내에서 보낼 것을 국민에 당부했다.

그는 "올해는 스테이케이션(staycation·집이나 집 근처에서 휴가를 보내는 것)을 하기 아주 좋은 때라고 생각한다"면서 "영국은 휴가를 위한 환상적인 장소를 가진 특출나고 축복받은 나라"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신 역시 올해 국내에서 휴가를 보낼 것이라며, 다만 "사람들이 해외에서 휴가를 보내고 싶다면 그것은 그들의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