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선서 졌지만 떴다…폴란드 야권 핵심된 바르샤바 시장

송고시간2020-07-14 07:00

댓글

두다 대통령에게 간발의 차이로 낙선…결선투표서 야권 결집 이뤄내

폴란드 대선 투표가 끝난 뒤 V자를 그려보이는 트샤스코프스키 시장 [AP=연합뉴스]

폴란드 대선 투표가 끝난 뒤 V자를 그려보이는 트샤스코프스키 시장 [AP=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폴란드 대통령 선거에서 야당 후보인 라파우 트샤스코프스키(48) 바르샤바 시장은 낙선했지만 정치적 입지는 상당히 넓어졌다.

트샤스코프스키 시장은 지난 12일 치러진 대선 결선투표에서 99.7% 개표 결과 48.97%를 득표해 보수 성향의 안제이 두다 현 대통령에게 대통령직을 내줬다.

애초 지난 5월 예정된 대선을 앞두고 트샤스코프스키 시장은 대선후보가 아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대선이 연기되자 뒤늦게 대선 레이스에 뛰어들어 돌풍을 일으켰다.

지난달 28일 대선 1차 투표에서 43.5%의 득표율을 기록한 두다 대통령에 이어 30.4% 득표율로 2위를 기록하며 결선투표에 진출해 야당표의 결집을 이뤄냈다.

당선에는 실패했지만 야당의 대표적인 정치인으로 자리매김해 후일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

중도 성향 정당인 시민연단(PO) 소속인 트샤스코프스키 시장은 정치적으로 진보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유명한 피아니스트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바르샤바대를 졸업하고 유럽연합(EU)의 개혁을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영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러시아어, 스페인어를 할 수 있고 영어교사로도 일했다.

2009년 의회에 진출했고 시민연단의 집권 시 외무부 차관을 지냈다.

트샤스코프스키 시장은 2018년 시장 당선 후 젊은 시절 대마초를 피운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스스로 친유대주의자라고 지칭했고 동성애자의 권익을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그는 선거과정에서 당선 시 우파 민족주의 성향의 집권세력인 법과정의당(PiS)이 추진해온 사법개혁에 맞서고 EU와의 관계를 회복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지언론에서는 두다 대통령이 간신히 승리해 법과정의당의 기세가 다소 위축될 수 있는 상황에서 트샤스코프스키 시장이 야권의 구심점 역할을 하면서 목소리를 키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