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볼리비아 정부 코로나19로 초토화…대통령·장차관 10여명 감염

송고시간2020-07-14 06:30

댓글

외교장관까지 장관 6명 확진…임시 대통령도 계속 격리 중

코로나19에 감염된 아녜스 볼리비아 임시 대통령(왼쪽 두번째)과 롱가릭 외교장관(왼쪽 첫번째), 누녜스 대통령실장(오른쪽 두번째).
코로나19에 감염된 아녜스 볼리비아 임시 대통령(왼쪽 두번째)과 롱가릭 외교장관(왼쪽 첫번째), 누녜스 대통령실장(오른쪽 두번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볼리비아 임시 정부 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카렌 롱가릭 볼리비아 외교장관은 13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며 "현재 상태는 괜찮고 증상이 없다. 신이 허락한다면 자택격리 중에 계속 볼리비아를 위해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롱가릭 장관을 포함해 코로나19에 감염된 볼리비아 임시 정부 고위 인사들은 두 자릿수에 달한다.

자니네 아녜스 임시 대통령도 지난 9일 확진 사실을 알리고 격리에 들어갔다. 증상이 없는 아녜스 대통령은 이후에도 소셜미디어를 통해 정책 소식 등을 전하고 있다.

장관 중엔 에이디 로카 보건장관, 호르헤 오로페사 광업장관, 예르코 누녜스 대통령실장 등이 먼저 감염됐고, 오스카르 오르티스 경제장관도 전날 확진 사실을 전했다.

볼리비아 라파스 코로나19 검사
볼리비아 라파스 코로나19 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알바로 코임브라 법무장관은 코로나19에 감염되고도 무증상으로 넘어갔다가 뒤늦게 항체검사를 통해 감염 사실을 알게 된 경우다.

총 6명의 장관 외에 6명의 차관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현지 일간 엘데베르는 전했다.

이들 외에 육군 최고사령관과 중앙은행장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의회에서도 감염자가 속출하고 있다.

야당 사회주의운동(MAS) 소속 훌리오 히메네스 얀케 하원의원이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지난 6일 숨지고, 에바 코파 상원의장이 확진을 받은 것을 비롯해 10명 이상의 상·하원 의원들이 감염됐다고 엘데베르는 보도했다.

남미 볼리비아엔 지금까지 4만8천187명의 코로나19 확진자와 1천807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전날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635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감염자가 가파르게 늘고 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