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국 외무부 "대북제재는 인권기준 따른 것"…북한 반발 일축

송고시간2020-07-14 08:58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영국 외무부가 이달 초 공표한 대북제재는 자국 인권 기준에 따른 것이라며 북한의 반발을 일축했다.

북한 인권 제재 밝히는 영국 외무장관
북한 인권 제재 밝히는 영국 외무장관

(런던 AFP=연합뉴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하원에 출석한 자리에서 고문과 살인 등이 발생한 북한 강제노동수용소 관련 기관 2곳에 대한 제재를 밝히고 있다. [영국 의회영상기록소 제공] jsmoon@yna.co.kr

영국 외무부는 13일(현지시간) 북한 외무성의 제재 비난에 대한 입장을 묻는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 질의에 "새 제재 결정은 영국 인권 우선순위, 활동의 심각성, 제재가 미칠 수 있는 영향 등 다양한 기준에 의해 결정된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세계 인권 제재 대상을 고려할 때 증거를 따를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새 제재는 규범에 기반한 국제 체계와 전 세계 인권 침해 및 유린 희생자에 대한 우리의 헌신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영국 외무부는 "영국의 제재는 국가들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며 "이 같은 제재는 한 국가에서 많은 사람을 벌하지 않고 가해자들을 겨냥할 수 있도록 한 법의학적 도구"라고도 설명했다.

영국 정부는 지난 6일 북한 강제노동수용소 관할 기관인 국가보위성과 사회안전성이 인권유린과 연관이 있다며 제재 대상에 포함했다.

제재 대상에 오르면 영국 내 자산이 동결되고 입국이 금지된다.

이에 북한 외무성은 닷새 뒤인 11일 "미국의 꼭두각시인 영국이 탈북자 쓰레기들이 제공한 허위날조 자료에 기초해 우리 국가보위성과 사회 안전성을 첫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는 엄중한 도발 행위를 감행했다"며 "반드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heev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