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북 방문판매업 여성 2명 코로나19 확진…부천 확진자와 접촉(종합)

송고시간2020-07-14 10:08

댓글

군산 미용실·식당·청암산·피부과 등 방문…접촉자 37명 검사

코로나19 지역 확산 (PG)
코로나19 지역 확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김동철 기자 = 전북도는 군산시민 A(57·여)씨와 충남 서천군민 B(64·여)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전북 지역 확진자는 38명으로 늘었다.

전북도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모두 경기도 부천 179번 확진자인 C씨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방문판매업에 종사 중인 이들은 지난 8일 군산 지역 방문판매업체에서 C씨와 모임을 갖고 시내 음식점에서 함께 식사했다.

A씨와 B씨는 지난 13일 오후 C씨의 접촉자로 확인돼 군산시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고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미열(37.7도) 증세를 보였지만, B씨는 별다른 증세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현재 군산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B씨는 거주지가 충남 서천군이지만 군산이 생활권이어서 도내 38번째 확진자로 분류됐다.

A씨는 지난 11∼13일 군산 지역 미용실과 콩나물국밥집, 청암산, 방문판매업체, 피부과 등을 다녀왔다.

B씨는 같은 기간 군산 지역 방문판매업체와 서천 자택 등에 머물렀다.

이동할 때는 모두 개인 차량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이들과 접촉한 37명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하고 있으며 휴대전화 GPS와 카드사용 명세 등을 통해 동선을 확인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계속 발생하는 만큼 서로를 위해 마스크를 꼭 착용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면서 개인 방역수칙을 잘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